목 뒤에 ‘새까만 튼 살’ 있다면 당장 바로 병원 가야한다

우리 몸을 감싸고 있는 피부는 무게만 3kg으로 뇌보다 2배 무겁고 피부를 활짝 펼치면 18㎡에 달한다.

단순한 표면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피부는 체온 조절, 감염 억제 등 인체의 균형을 잡아주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피부 상태는 특정 질환의 유무를 알 수 있는 중요한 척도가 되기도 한다.

실제로 안면 홍조와 여드름으로 고생했던 한 여성은 어느 날 기절하고 나서야 본인에게 자가면역질환인 루프스 병이 있음을 알게 됐다고 한다.

이렇듯 단순 피부 질환이라 여길 수 있는 증상들이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다.

성인병은 대부분 증상을 느끼지 못해 질병을 모르고 지내다가 뒤늦게 발견하는 경우가 많은데, 초기에 완치하지 않으면 다양한 합병증을 유발하는 당뇨병을 목뒤에 튼 살로 확인할 수 있다는 사실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금 집에 있다면 거울 앞에 서서 몸을 돌려 목 뒷부분을 확인해보자.

혹시 여러 겹으로 된 검은색 튼 살이 있지 않은가.

만약 그렇다면 당뇨병과 같은 성인병에 걸리지 않았는지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지난해 건강 전문 매체 보덤테라피는 목 뒤에 검은 튼 살이 생기는 증상을 보이는 ‘흑색가시세포증’이 당뇨병의 초기 증상이라고 전했다.

흑색가시세포증은 과색소침착(Hyperpigmentation)과 벨벳 모양의 두꺼워진 판이 대칭적으로 신체 일부에 나타나는 질환이다.

주로 목 뒤와 겨드랑이, 사타구니 등과 같이 피부가 접히는 부분에 발생한다.

매체에 따르면 이 흑색가시세포증이 몸 곳곳에 발견된다면 당뇨병이나 각종 성인병을 앓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이 징후는 비만으로 인한 합병증이 많을수록 발생 빈도가 높아지며 특히 성인형 당뇨병인 ‘제2형 당뇨병’ 환자에게서 많이 관찰된다.

실제로 최근 영국 일간 더선은 피곤과 두통에 시달리던 14살 소녀가 병원에서 비만과 당뇨 진단을 받았는데 소녀의 목에서 이 검은 튼 살이 발견됐다는 사례를 전하기도 했다.

튼 살은 당뇨병 외에도 여성들이 자주 걸리는 성인질환인 ‘쿠싱 증후군’의 징후일 수도 있으며 스테로이드 계열의 약물을 장기간 투여하거나 도포한 사람에게도 나타날 수 있다.

단순히 체중 증가로 인해 튼 살이 생기는 경우도 많으나 만약 튼 살이 여러 부위에 반복적으로 생긴다면 가볍게 넘기지 말고 가까운 병원을 찾아보도록 하자.